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17일, 총선 투표 결과 노동당의 압승이 확실해지자 승리 연설을 하고 있다.
뉴질랜드 총리가 17일, 총선 투표 결과 노동당의 압승이 확실해지자 승리 연설을 하고 있다.

오늘(17일) 실시된 뉴질랜드 총선에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이끄는 집권 노동당이 압승을 거두면서 재집권에 성공했습니다. 

잠정 집계 결과 노동당은 전체 120석 가운데 60석 이상을 차지해 과반을 훌쩍 넘겼습니다. 반면 제1야당인 국민당은 30여 석에 그쳤습니다.  

이로써 뉴질랜드는 수십 년 만에 단독정부를 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총선에서 뉴질랜드 유권자들은 임기 3년의 국회의원 120명을 뽑았습니다.

뉴질랜드 유권자들은 또 말기질환 환자들에게 안락사를 허용하는 법안과 여가용 대마초 합법화 통제 법안에 대한 투표도 함께 했습니다. 

총선 공식 결과는 다음 달 6일, 그리고 두 가지 법안에 대한 국민투표 결과는 오는 30일 발표됩니다.

아던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지난해 크라이스트처치 지역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등에서 탁월한 지도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아던 총리는 노동당의 압승이 확실시되자, 국민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재집권에 성공한 아던 총리는 지난 2017년 37세 나이로 총리직에 오르면서  뉴질랜드 역사상 최연소 총리가 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