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열린 쿠데타 반대 시위에 전통 의상을 입은 주민들이 참가했다.
12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열린 쿠데타 반대 시위에 전통 의상을 입은 주민들이 참가했다.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로 축출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오늘(12일) 경찰과 충돌했습니다.

이날 미얀마 전역에서는 수 십만 명이 군부의 집회금지령에도 불구하고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했습니다.

이번 시위는 지난 1일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켜 민간정부를 전복한 이후 가장 큰 규모였습니다.

국제적십자사 관계자는 ‘로이터 통신’에 미얀마 남동부 몰라민에서 벌어진 시위에서 경찰이 쏜 고무탄에 3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미얀마 최대 도시인 양곤에서도 의사 수 백 명이 흰 가운이나 수술복을 입은 채 행진했고, 축구팬들이 군부를 비난하는 현수막을 들고 행진했습니다.

수도 네피도와 해안도시 다웨이, 북부 카친주 주도인 미치나에서도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한편 인터넷 사회연결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은 미얀마 군부가 올리는 내용물을 삭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페이스북 측은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 이후 가짜정보를 유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정부가 미얀마를 제재한 데 이어 유럽연합(EU)도 제재를 검토 중입니다.

아웅산 수치 고문 지지자들은 미국의 제재를 환영했습니다. 이들은 수치 고문 석방을 위해 군부를 더 강하게 제재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