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PHOTO: Myanmar's State Counsellor Aung San Suu Kyi attends the joint news conference of the Japan-Mekong Summit Meeting at…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미얀마 군부 쿠데타로 실각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오늘(24일) 법정에 출석하며 쿠데타 이후 처음으로 외부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수치 고문은 수도 네피도의 시 청사에 마련된 특별법정 공판에 출석했고, 출석에 앞서 변호인단과 약 30분 동안 면담했습니다.

수치 고문의 변호인인 민 민 소에 변호사는 수치 고문이 "건강하고 자신감이 넘치는 모습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변호인단에 따르면 수치 고문은 “미얀마 모든 국민의 건강과 안위를 기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자신이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과 관련해 “NLD는 미얀마 국민을 위해 창당됐기 때문에 국민이 있는 한 영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얀마 선거관리위원회는 민주주의민족동맹이 지난 11월 총선에서 부정을 저질러 정당등록을 취소할 것이라고 지난주 밝힌 바 있습니다.

가택연금 중인 윈 민 대통령도 이날 처음으로 변호인단을 직접 접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부는 지난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키며 수치 고문과 윈 민 대통령 등을 가택연금 했습니다. 이후 수치 고문은 수출입법, 자연재해관리법 위반, 선동 등 모두 6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