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미얀마 양곤 도심에소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8일 미얀마 양곤 도심에소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는 민주화 시위가 사흘 연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는 전날에 이어 오늘(8일)도 수 만 명의 시위대가 거리로 나와 “우리는 민주주의를 원한다. 독재를 거부하자, 우리의 지도자를 석방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거리를 행진했습니다.

수도 네피도와 만달레이 등 주요 도시에서도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고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 정부 인사들의 석방을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사흘 연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시위가 확산하면서 국립병원 간호사 등 의료진과 교사, 또 지난 2007년 군정 반대시위를 주도한 승려 등 다양한 직군들이 시위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수도 네피도 등에서는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물대포를 발사하는가 하면, 경찰이 일부 시위에서 공포탄을 쏘는 영상이 온라인에 돌기도 했습니다.

지난 1일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정권을 장악한 군부는 점점 확산하는 쿠데타 저항 시위에 대해 별도의 언급 없이 침묵을 유지하고 있으며, 시위 대응에는 현재 경찰만이 참여하고 있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전날 군부에 의해 차단됐던 인터넷은 이날 저녁부터 일부 재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