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man looks at his smartphone as he walks by the Microsoft office in Beijing, China on Friday, Aug. 7, 2020. The Biden…
중국 베이징의 마이크로소프트(MS) 본사.

미국이 19일 유럽연합(EU)등과 함께 중국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을 규탄했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사이버 공간에서 중국이 벌이는 악의적 활동이 미국과 동맹국의 국가안보와 경제에 상당한 위협을 가한다"며 이에 대응해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은 중국이 해커들을 활용해 전 세계를 상대로 사이버 작전을 벌인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지난 3월 확인된 마이크로소프트 (MS)의 이메일·메시징 플랫폼인 '익스체인지' 해킹도 중국 국가안전부 소속 해커들이 저질렀다며 "중국의 행위는 사이버공간 안전·안정·신뢰에 명백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해킹 공격으로 미국에서만 최소 3만개 기관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됩니다.

백악관은 또 "이처럼 사이버 공간 내에서 벌이는 무책임한 행태는 세계의 책임있는 지도자로 보이고자 하는 중국의 공개적 목표와 모순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중국이 12개국 이상의 정부와 방위산업 등 기간산업 기관을 공격해왔고 에볼라 백신 기술을 훔치려고도 시도했다며 중국 국가안전부 소속 해커 4명을 기소한다고 백악관은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