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과 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일본과 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일본의 한 지방자치단체가 중국과 일본의 영유권 분쟁지역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의 주소를 변경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키나와현 이시가 시의회는 22일 센카쿠 열도의 주소 표기를 ‘이시가키시 도노시로’에서 ‘이시가키시 도노시로 센카쿠’ 로 변경하는 의안을 이날 회의에서 찬성 다수로 가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10월부터 센카쿠 열도의 주소 표기가 ‘이시가키시 도노시로 센카쿠’로 변경됩니다.

센카쿠 열도를 실효 지배하는 일본은 이 지역이 이시가키시에 속하는 것으로 행정구역을 분류하고 있습니다.

주소 표기 변경을 추진한 나카야마 요시타카 이시가키 시장은  “정치적 의도는 없으며 행정 절차의 범위 내”라고 기자들에게 말했습니다.

한편 중국은 이번 조치가 중국의 주권에 대한 도발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댜오위다오는 중국 고유 영토”라며 “중국은 영토 주권을 수호하려는 의지에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