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8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지난해 8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일본 정부는 주요 7개국 정상회의를 확대해 한국을 참여시키는 구상에 대해 반대 의사를 밝혔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G7 확대 구상을 밝힌 직후, 일본 정부 고위 관리가 한국의 참가를 반대한다는 뜻을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북한이나 중국을 대하는 한국의 자세가 G7과는 다르다며 우려를 나타내고, 현재의 G7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사를 미국에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적인 판단을 할 것’이라고 반응했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달 개최 예정이던 G7 정상회의를 9월 경으로 연기하고 한국,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하고 싶다는 뜻을 지난달 말 밝혔습니다.

한국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G7 정상회의 초청을 받아들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