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s Prime Minister Shinzo Abe, left, gestures as Chief Cabinet Secretary Yoshihide Suga looks in at the end of a press…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4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한국과 일본이 일제 시절 강제 징용 소송 관련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한국 법원은 지난 1일 일본 기업인 ‘피앤알(PNR)’ 지분에 대한 압류 명령 결정을 통보했습니다. PNR은 포스코와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이 합작한 회사입니다.

이에 대해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4일 “일본 기업의 경제 활동을 보호한다는 관점에서도 모든 선택지를 시야에 넣고 계속 의연하게 대응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스가 장관은 “압류 자산의 현금화(강제 매각을 의미)는 심각한 상황을 초래하므로 피하지 않으며 안되다는 점은 전날 일한 외무장관 전화 회담을 포함해 한국에 반복해 지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은 선택지의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강제 매각이 실행되는 경우 보복 조치에 나설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전날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과 전화 통화에서 이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