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rescue worker removes mud and debris at the scene of a landslide following days of heavy rain in Atami in Shizuoka Prefecture…
구호요원이 산사태가 일어난 시즈오카현 아타미시에서 토사를 치우고 있다.

일본 간토와 도카이 지역을 중심으로 쏟아진 기록적 폭우로 시즈오카 현에서 3일 산사태가 발생해 최소한 19명이 실종됐습니다.  

시즈오카현 아타미시 아즈산에서 오전에 산사태가 발생해 주택 수 십채가 토사에 묻혔다고 시즈오카현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일본에서는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이번 주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산사태 발생 지역에서도 3일 오전 내내 많은 비가 왔습니다. 

일본 자위대와 소방관들, 경찰들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시즈오카현 일부 지역에서는 재해 경계 수위 중 가장 높은 ‘긴급안전확보’가 발령됐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이날 관계 각료 회의를 총리관저에서 개최했습니다. 

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