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

이란 정부는 자국 일부 관리들에 대한 미국의 새로운 제재가 과거와 마찬가지로 전혀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란 국영 TV는 오늘(21일) 압바스 무사비 외교부 대변인을 인용해 "이란 관리들을 대상으로 한 미국의 효과 없고 반복적인 제재는 미국 행정부의 나약함과 절망, 혼란의 신호"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어제(20일) 이란 내무장관을 포함한 몇몇 이란 당국자들이 심각한 인권 유린 사건에 연루돼 있다고 비난하며 제재를 가했습니다.

미 재무부는 압둘 와히드 무사비 라리 내무장관이 지난해 11월 반정부 시위에 대응해 이란 법 집행 당국에 치명적인 폭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해 최소 23명의 미성년자를 포함한 시위대가 살해됐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란 해군은 미국의 경고에도 중동 걸프만에서 정기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 해군은 중동 지역에서 자국 군함 100m 이내에 접근하는 선박을 위협으로 여겨 합법적인 방어 조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미국과 이란의 대립으로 걸프만 지역에서는 긴장 상태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