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Indian Muslim wipes his face after performing ablution before prayer on the first day of the holy fasting month of Ramadan…
인도 뉴델리의 자마마스지드 이슬람 사원. (자료사진)

인도 정부가 28일 미국의 국제종교자유 보고서를  거부했습니다.

인도 외무부는 이날  미국 국제종교자유위가 발표한 보고서가 “편향되고 극단적”이라며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보고서 내용이 와전됐으며 그 정도가 심해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인도)는 미 국제종교자유위원회를 ‘특별우려기관’으로 생각하며, 똑같이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위원회 9명의 위원 중 2명의 위원이 인도 특별우려국 지정 권고에 반대를 표한 것을 언급하며, 위원회는 자체 위원들의 동의조차 얻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 산하 독립기구인 미 국제종교자유위원회 (USCIRF) 28일 연례 보고서에서 인도의 종교자유 상황이 2019년 더욱 악화됐다면서 인도를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한편 인도가 미 국제종교자유위원회의 보고서에 반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며, 인도는 10년 넘게 위원회 직원에 대한 비자 발급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