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 중국 총리가 5일 베이징에서 개막한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연설했다.
리커창 중국 총리가 5일 베이징에서 개막한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연설했다.

중국은 5일 타이완의 독립을 추구하는 분리주의 활동을 단호히 막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이날 양회에서 "우리는 타이완의 독립을 추구하는 분리주의 활동을 강력히 경계하고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타이완이 중국 일부라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타이완과 교류, 협력, 그리고 통합적인 개발을 추진할 것"이며 "우리는 함께 위대한 국가의 밝은 미래를 구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중국은 타이완의 독립은 반대하지만, 평화적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타이완 국민은 중국의 독재적인 통치를 원하지 않고 있습니다. 또 홍콩에서 일어난 반정부 시위를 강력히 지지해 왔습니다.  

앞서 지난해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은 타이완의 민주주의를 지키고 중국에 맞서겠다는 선거공약 등으로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이에 중국은 타이완 근처에서 군사 활동을 강화하는 등 타이완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한편 리 총리는 홍콩 문제에 대해서도 국제사회가 개입하면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