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 외무장관이 6일 일본 도쿄에서 4개국 '쿼드' 회의를 열었다. 왼쪽부터 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 인도 외무장관과 모테기 토시미츠 일본 외무상,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 외무장관이 6일 일본 도쿄에서 4개국 '쿼드' 회의를 열었다. 왼쪽부터 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 인도 외무장관과 모테기 토시미츠 일본 외무상,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주일 중국대사관은 6일 도쿄에서 열린 4개국 외교장관 '쿼드' 회담에 대해 “배타적이어서는 안 된다”고 논평했습니다.

중국 대사관 대변인은 이날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다자간 협력이 폐쇄적이거나 독점적인 소규모 집단을 형성하지 않고 개방적이고 포용적이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투명한 정신을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며 제3국의 이익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중국의 위협을 강조한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을 언급하며 악의적으로 정치적 대립을 일으키려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관측통들은 이 논평이 중국의 경계심을 반영하고 있으며, 더 많은 인도-태평양 국가들이 "중국의 포위"를 건설하려는 움직임을 계속 견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서 미국과 일본, 호주 그리고 인도의 외무장관은 쿼드 회담에서 인도-태평양의 자유롭고 개방적인 달성을 위해 더 많은 나라와 협력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일본 공영방송 'NHK'와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일본, 호주, 그리고 인도 4개국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보장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