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홍콩 법원에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민주화 운동가 47인에 대한 심문이 열렸다.
2일 홍콩 법원에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민주화 운동가 47인에 대한 심문이 열렸다.

중국이 오는 9월 홍콩 입법회 의원 선거를 앞두고 ‘민주주의’ 진영의 영향력을 축소하기위한 선거제도 개편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정부에서 홍콩 사무를 관장하는 국무원 홍콩·마카오 판공실은 지난달 28일부터 이틀 동안 광둥성 선전에서 홍콩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의견 수렴 등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오는 5일 개막하는 최대 연례 정치행사인 ‘양회’를 앞두고 관련 안건을 미리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홍콩 행정장관 선출을 위한 1천 200명의 대의원단에서 대부분 민주진영 인사로 구성된 구의원 117명에 대한 할당제를 폐지하는 방안이 논의됐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선거 후보자 자격을 심사하는 고위급 조사위원회를 설치하는 방안도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콩 당국은 지난해 9월 6일로 예정된 의회 선거를 불과 한 달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이유로 오는 9월로 연기했습니다.

지난 2019년 11월 실시된 홍콩 구의회 선거에서는 ‘범민주진영’이 전체 452석 중 392석을 확보하며 압승을 거뒀습니다.

이런 가운데 홍콩 경찰은 지난달 28일 전직 야당의원과 민주화 운동 활동가 등 47명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무더기 기소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