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 중국 베이징 본사.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 중국 베이징 본사.

중국이 새로운 수출규제를 발표해 막바지로 접어든 미국 기업들의 중국 모바일 앱 틱톡 인수 협상에 영향이 예상됩니다.

중국 상무부와 과학기술부는 지난 29일 당국의 허가 없이 수출할 수 없는 기술의 목록을 개정했습니다. 12년 만에 처음으로 개정된 이 목록에는 콘텐츠 추천, 음성 인식과 같은 23건의 전산과 데이터 처리 기술이 포함됐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언론은 틱톡을 미국 기업들이 인수하면 핵심 기술을 중국으로부터 받지 못해 운영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중국 신화통신은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가 매각 협상을 중단할 지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현재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 오라클, 월마트 등이 틱톡 인수 협상에 나서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미국에서 1억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사용하는 틱톡이 국가안보 위협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트댄스에 미국 내 사용금지, 미국 내 자산 매각에 대한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