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bodia's Prime Minister Hun Sen gestures during a speech on the current state of a new virus from China in Phnom Penh,…
훈센 캄보디아 총리.

유럽연합(EU)이 인권 문제를 이유로 캄보디아의 수출품에 대한 무관세 혜택(EBA) 폐지 여부를 검토 중인 가운데 캄보디아는 EU의 요구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오늘(11일) 연설에서 내일(12일) 발표될 유럽연합의 결정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캄보디아의 독립과 주권, 그리고 평화를 지키기 위해 캄보디아인들에게 일어설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훈센 총리는 "우리는 전 세계 모든 나라와 친구나 파트너가 되고 싶지만, 그들이 우리를 이해하지 못하고 강요하려 한다면 따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EU는 지난 2018년 11월 캄보디아의 인권과 노동자 권익 침해 등을 이유로 EBA 철회를 위한 공식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또 EU 집행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예비조사를 끝나고 캄보디아의 입장을 요구한 바 있습니다. 

의류산업은 캄보디아의 주력 사업 중 하나로 매년 70억 달러 상당을 전 세계로 수출하고 있습니다. 
한편 캄보디아 야당 측은 EBA가 캄보디아 경제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면서, 훈센 총리가 EU와 협상을 시작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