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부통령이던 지난 2013년 12월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났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부통령이던 지난 2013년 12월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났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어제(1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인권과 홍콩 문제 등에 대해 우려를 제기하고, 확산 방지 등 안보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시 주석과 통화에서 중국의 강압적이고 불공평한 경제 관행과 홍콩 탄압, 신장 지역 인권 침해, 타이완 등 역내에서의 점증하는 강압적 행위 등에 대한 본질적인 우려를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민의 안보와 번영, 보건, 생활방식 등을 보호하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보전하는 등의 자신의 우선순위를 재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민과 동맹국 국민의 이익 증진과 관련해 실용적이고 결과지향적인 관여를 추구하기로 약속했다”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백악관에 따르면 두 정상은 “코비드-19 팬데믹 대응과 글로벌 보건안보, 기후변화, 무기 확산 방지 등 공동 과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도 시진핑 주석과의 통화 소식을 전하며, “음력 설을 맞아 중국 국민에게 인사를 전했다”면서 “나는 미국 국민에게 이익이 될 때 중국과 협력할 것이라고 그에게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중국 언론은 시 주석이 바이든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미-중이 협력하면 모두 이익이고 싸우면 둘 다 손해이므로 협력이 양측의 유일하고 올바른 선택”이며, “양측은 서로 오판하지 않도록 대화 시스템을 새로 짜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타이완, 홍콩, 신장 문제에 대해선 “중국 내정”이라며 “이는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이 걸린 문제인 만큼 미국은 중국의 핵심 이익을 존중하고 신중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현재 국제정세가 불확실성으로 가득 찬 가운데 중국과 미국은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국제적 책임과 의무가 있다”면서 “세계의 흐름에 순응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