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ott Morrison headshot, as Australia Prime Minister, graphic element on gray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호주는 중국이 최근 강행한 국가보안법과 관련 홍콩과의 범죄인 인도조약을 중단했습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9일 중국이 국가보안법을 시행하면서 기존의 홍콩 기본법과 보장됐던 자치가 훼손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가 홍콩 시민들을 위해 비자를 연장하고 홍콩 기업들의 이주를 권장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른 정부들과 함께 "홍콩에 국가보안법 시행에 대한 우리의 우려를 표명하는 데 있어 매우 일관적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은 이번 조치를 자국 내정에 대한 "총체적 간섭"이라고 비판해 왔습니다.

호주주재 중국 대사관은 성명에서 "우리는 호주 측이 즉각 개입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주 법이 제정된 이후 캐나다도 범죄인 인도조약을 중단했고, 영국은 홍콩 주민들에게 시민권 취득을 위한 방법을 제시했습니다.

홍콩 정부는 이 법이 지난해 대규모 민주화 시위가 종종 폭력적으로 변했던 홍콩에 질서를 부여하도록 요구되고 있다는 입장을 견지했습니다.

하지만 반대론자들은 홍콩 보안법이 중국 정부를 비판하는 시위자들과 이들을 처벌하는 것을 더 쉽게 만든다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뉴질랜드도 이날 홍콩과의 관계를 재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뉴질랜드 외교부 대변인은 “여기에는 범죄인 인도조약과 전략물자 수출, 여행 경보 등이 포함돼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