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아세안 정상회의를 앞두고 포스터가 붙어있다.
지난달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아세안 정상회의를 앞두고 포스터가 붙어있다.

미얀마 쿠데타 사태의 중재자를 자임했던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이 유엔총회의 관련 결의안에서 무기금수 조치 조항을 빼줄 것을 요청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동남아시아 전문 인터넷 매체인 ‘베나르’ 뉴스는 결의안을 발의한 리히텐슈타인 외교관을 인용해 미얀마를 제외한 아세안 9개 회원국이 이 같은 요청을 담은 서한을 결의안 초안 작성에 참여한 나라에 발송했다고 어제(27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국가는 서한에서 미얀마에 대한 “모든 무기와 탄약의 직간접 공급, 판매, 양도의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하는 문장을 결의안에서 삭제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호주 주간지 ‘디 오스트레일리안’도 이날 아세안이 무기금수 조항 삭제와 함께 군부의 인권 유린을 언급한 부분도 결의안 초안에서 삭제해줄 것을 제안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싱가포르가 이 같은 아세안의 시도에서 주도적 역할을 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싱가포르 정부와 아세안 측은 이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를 거부했다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유엔총회의 해당 결의안은 리히텐슈타인이 발의했고, 미국, 영국, 프랑스 등 48개 나라가 이름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엔은 이 결의안을 지난 18일 표결에 부칠 예정이었지만 더 많은 회원국의 참여를 위해 연기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앞서 아세안은 지난달 24일 자카르타에서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 군 최고사령관이 참석한 가운데 미얀마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이 회의에서는 즉각적 폭력 중단과 모든 당사자의 자제, 아세안 특사·대표단 파견 등 5개 합의

사항을 채택했지만 이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