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사태 관련 회의를 열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사태 관련 회의를 열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 내일(7일)이라도 비상사태를 선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6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게 시게루 자문위원이 비상사태 준비를 권고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비상사태 선포가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의료환경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경제사회 활동을 유지하면서 공간이 폐쇄적이고 사람이 많은 곳을 피하고 접촉은 자제해 달라"며 "일본의 대응은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비상사태 발령 대상 지역은 도쿄도,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등 수도권을 비롯해 오사카부, 후쿠오카, 사이타마 등 7개 광역지자체가 포함되며 한 달 간 지속할 예정입니다. 

비상사태가 선포되면 일본 47개 도도부현 지사는 법적 근거를 기반으로 불필요한 외출 자제 요청과 학교 휴교나 백화점, 영화관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시설에 대한 이용 제한 등도 요청하거나 시행할 수 있습니다. 

특히 주인의 동의 없이 토지나 건물을 이용해 임시 의료시설을 지을 수 있는 권한도 있으며, 의약품이나 의료장비 등의 운송과 배송 등도 요청하거나 지시할 수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