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운데),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왼쪽),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오른쪽)이 27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각의에 참석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운데),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왼쪽),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오른쪽)이 27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각의에 참석했다.

일본 정부가 오늘(27일) 자위대의 중동 파견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아베 신조 총리가 주재한 각료회의에서 중동 해역에 구축함 1척과 260명 규모의 해상자위대를 파견하는 내용의 안건을 의결했습니다. 

일본은 이 지역에 구축함 한 척과 소말리에 해역에서 해적 퇴치 임무를 수행해 온 P3C 초계기 2대를 파견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일본과 관련 있는 상업용 선박들이 중동 해역을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정보수집이 목적입니다. 

일본 정부는 이 지역의 긴장을 완화하고 상황을 안정시키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한다는 방침입니다. 

한편 파견이 결정된 구축함 1대는 내년 2월 초 일본을 떠나 중순부터 임무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