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홍콩 도심 시위대가 위구르족을 상징하는 푸른색 깃발 등을 흔들고 있다.
22일 홍콩 도심 시위대가 위구르족을 상징하는 푸른색 깃발 등을 흔들고 있다.

홍콩 반정부 시위대가 22일 중국 신장 자치구의 위구르족 주민을 지지하는 집회를 열었다가 경찰과 충돌했습니다.

이날 시내 에딘버러 광장에서 열린 관련 집회에는 수천명이 모였습니다.

참가자들은 “위구르를 해방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습니다. 일부는 위구르족을 상징하는 푸른색 깃발을 흔들었습니다.

그러다 시위대 한 명이 홍콩 시청의 중국 오성홍기를 제거하려 하자 경찰이 총기를 조준하면서 긴장이 높아지기도 했습니다.

웡씨라고 이름을 밝힌 시민은 블룸버그통신에 “홍콩뿐 아니라 모든 곳의 사람들이 기본적 자유와 독립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믿는다”며 시위 참가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지난 6월 ‘범죄인인도조례 개정안(일명 송환법)’ 철폐 요구로 시작된 홍콩 시위는, 최근 중국 정부에 저항하는 성격이 강화되고 있습니다.

신장 자치구는 이슬람교를 믿는 소수민족 위구르인들이 모여 사는 곳으로, 중국 정부가 현지에서 사상 개조를 위한 ‘재교육 캠프’를 운영하며 인권 탄압을 일삼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홍콩 시위대가 위구르족 지지 집회를 별도로 연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