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6일 베이징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6일 베이징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지지한다는 뜻을 다시 밝혔다고 중국 '신화통신'과 홍콩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 신문 등이 오늘(16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베이징에서 람 장관을 만나 "올해 홍콩은 1997년 주권 반환 후 가장 중대하고 복잡한 시기를 맞고 있다"며 "이러한 어려움과 압력에 직면해 람 장관은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의 굳건한 기반 위에서 법에 따른 통치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람 장관은 기업을 지원하고, 사람들의 근심을 덜어주고, 사회의 뿌리 깊은 갈등과 문제를 해결하려는 정책들을 펴며 많은 어려운 일을 했다"며, "중앙정부는 람 장관의 용기와 충성을 충분히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람 장관은 지난달 치러진 구 의원 선거에서 친중파가 참패한 뒤 처음으로 업무보고를 위해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습니다. 홍콩에서는 7개월째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람 장관은 앞서 리커창 총리도 만났습니다.

리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난 6월부터 계속되고 있는 홍콩의 반정부 시위가 홍콩에 여러 방면에서 해를 끼쳤으며 홍콩 경제에 큰 타격을 가했다"며 "홍콩 정부는 법에 따라 폭력을 멈추고 혼란을 끝내며 질서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