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과 주하이, 마카오를 연결하는 '강주아오' 대교 전경.
홍콩과 주하이, 마카오를 연결하는 '강주아오' 대교 전경.

중국 정부가 미국 경제인들의 마카오 입경을 거부하고 한동안 억류했습니다.

8일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로버트 그리브스 회장과 타라 조셉 대표 등 주홍콩 미국상공회의소(AmChamㆍ암참) 회장단이 전날 오후 마카오에 들어가려다 입경 금지 통보를 받고 두 시간 가량 억류당했습니다.

홍콩 암참 측은 성명을 내고 “회장단이 마카오 암참이 주최하는 연례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현지를 찾으려다가 입경이 제지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단지 연례 친목행사였을 뿐인데, 이런 일이 일어난 이유를 알수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들은 ‘자발적으로 입경하지 않기로 했다’는 진술서에 서명하고 홍콩으로 복귀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홍콩 암참은 현지 당국의 입경 거부 조치에 대해 "단순히 현 시국에 대한 과장 행동일 뿐, 국제 비즈니스는 건설적으로 발전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홍콩인권법'과 미 하원이 의결한 ‘신장위구르인권법안’을 놓고 중국 정부가 예고한 보복 조치의 일환으로 파악됩니다.

중국 정부는 이같은 법규들을 ‘내정간섭’으로 규정한 뒤 미 비정부기구(NGO) 5곳을 제재했습니다.

아울러 당분간 미군 함정과 항공기들의 홍콩 입항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대응책도 내놨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