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28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홍콩인권법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밝혔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28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홍콩인권법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밝혔다.

중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제(27일) '홍콩 인권법'에 서명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오늘(28일)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가 홍콩 사태에 계속 개입할 경우 단호하게 조처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또, 미국이 사실을 무시하고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홍콩 인권법은 폭력을 저지르고 법을 짓밟았으며 사회질서를 위험하게 한 사람들을 공개적으로 지지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이며, 미국의 시도는 실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테리 브랜스태드 미국대사를 다시 불러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 인권법' 서명에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앞서 미 연방 상원이 '홍콩 인권법'을 승인하자 지난 25일에도 브랜스태드 대사를 초치한 바 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법안에 서명하면서, "중국과 시진핑 주석, 홍콩 시민에 대한 존경을 담아 법안에 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홍콩 인권과 민주주의법'은 홍콩 내 인권 유린에 관여한 중국과 홍콩 관리들을 제재하고, 미국이 무역에서 홍콩에 부여했던 혜택을 매년 재검토하도록 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