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자체 기술로 만든 첫 항공모함인 001A함이 지난해 첫 해상 시험을 마친 직후 랴오닝성 다롄항에 정박해있다. (자료사진)
중국이 자체 기술로 만든 첫 항공모함인 001A함이 지난해 첫 해상 시험을 마친 직후 랴오닝성 다롄항에 정박해있다. (자료사진)

중국의 첫 국산 항공모함이 타이완 해협을 통과했습니다.

타이완 국방부는 17일 중국의 첫 국산 항모인 ‘001A’함이 이끄는 전단이 이날 대만해협을 통과했으며, 미국과 일본 군함이 이를 추격했다고 발표했습니다.

001A함이 타이완 해협을 통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중국의 이같은 움직임은, 내년 1월 타이완 총통 선거를 앞두고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 총통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려는 것으로 타이완 당국은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우자오셰 타이완 외교부장은 “중국은 차이 총통의 선거 유세가 본격화하자 대만 대선에 본격적으로 개입하려는 것”이라며 “유권자들은 겁먹지 않을 것이며, 투표를 통해 중국에 ‘노(NO)’라고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이 총통은 전날 강경 독립파인 라이칭더 전 행정원장을 러닝메이트로 지명했으며, 이날 대만 가오슝에서 10만여 지지자 앞에서 유세했습니다.

지난 2016년 차이 총통 취임 이후 중국은 타이완 인근에서 대규모 실전 훈련을 하고, 타이완 해협 상공에서 위협 비행을 하는 등 군사적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중국의 두 번째 항모인 001A함은 중국의 첫 항모인 ‘랴오닝’함을 기반으로 중국 자체 기술로 처음 건조했습니다.  

지난 2017년 4월 진수하고 지난해 해상 시험도 진행했으나, 아직 정식으로 취역하지는 않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