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 국경절인 1일 홍콩에서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하고 있다.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 국경절인 1일 홍콩에서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하고 있다.

중화인민공화국 수립 70주년을 맞은 어제(1일) 홍콩에서 발생한 시위로 100명 이상이 다치고 약 270명이 체포됐습니다.

홍콩 경찰 당국은 시위진압 과정에서 경관 30명도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날 시위가 가장 폭력적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이날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실탄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진 남성은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탄에 맞은 사람은 18세 고등학생입니다.

이 학생이 다니는 학교 밖에서는 경찰 발포에 항의해 오늘(2일) 수백 명이 연좌시위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로와이청 홍콩 경찰청장은 생명에 위협을 느껴서 경관이 총을 쐈다고 밝혔습니다. 홍콩 경찰은 이날 시위를 진압하면서 실탄 6발을 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콩 경찰이 경고용으로 하늘에 실탄을 쏜 적은 있지만, 사람을 향해 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날 시위 과정에서 화염병을 던지는 시위대에 맞서 폭동 진압 경찰은 최루탄과 물대포, 고무탄 등을 썼습니다.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법 개정에 대한 항의로 시작된 시위가 거의 넉 달 동안 이어지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범죄인 인도법 개정 반대에 그치지 않고 홍콩 민주화도 요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