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은 24일 미국에 신장 위구르자치구 등과 관련된 회의를 취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관련 회의를 취소하고 신장 문제에 대한 무책임한 발언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인권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중국 내정에 간섭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트럼프 정부가 중국을 모함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유엔총회에서 전 세계에 종교 박해를 멈출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자신이 이 행사를 주최한 미국의 첫 번째 대통령"이라며 "이 문제를 자신이 해결해야 할 최우선 과제 중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은 이번 주 유엔총회에서 "신장 인권 위기"에 관한 패널 토론을 이끌 예정입니다.

또 미 국무부는 이번 패널 토론에서 중국의 이슬람 소수 민족들에 대한 탄압정책과 희생자들의 개인사를 다룰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미국 인권 단체와 분석가들은 신장에 있는 1천200만 명의 무슬림 소수 민족 중 약 100만 명이 수용소에 구금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중국은 이들이 직업 훈련 센터에서 교육을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