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홍콩 주둔 중국 인민해방군 병력이 교체를 위해 황강 검문소를 통과하고 있다.
29일 홍콩 주둔 중국 인민해방군 병력이 교체를 위해 황강 검문소를 통과하고 있다.

중국 인민해방군이 홍콩 주둔군 부대를 교체하고 ‘주권 수호’를 선언했습니다.

중국 군 당국은 오늘(29일) 새벽부터 오전 내에 홍콩 주둔 부대를 바꾸는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히고, 해당 병력은 “일국양제(한 나라 두 체제)를 수호하라는 중앙정부와 중앙군사위원회의 지도를 결연히 따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선전과 홍콩 접경인 황강 검문소를 통해 중국군 병력 수송용 장갑차와 트럭이 진입하는 모습과, 스톤커터스 부두에 군함이 정박해 있는 장면 등을 사진과 함께 보도했습니다.

홍콩에 새로 진입한 병력은 7천 명 규모로 보도됐습니다.

이에 따라 홍콩에서 계속되는 반정부 시위 진압에 군대 투입이 임박했다는 우려가 다시 커지고 있습니다.

어두운 새벽에 군 병력이 전개되는 장면이 인터넷 사회연결망(SNS) 등으로 퍼지면서 홍콩 시민들은 동요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신화통신’은 이번 움직임이 ‘특별행정구 군 주둔법’에 따라 22번째 이뤄진 절차라며 확대해석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마카오 주둔군 교체도 완료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반정부 집회를 주도하는 시민·사회단체 연합체 ‘민간인권진선(민진)’은 오는 31일 대규모 시위를 예고했습니다.

이 날은 중국 정부가 지난 1997년 영국과 맺은 홍콩 주권반환 협정에 규정된 ‘행정장관 직선제’ 약속을 어기고 2014년 간접선거 제도를 확립한 지 5년째 되는 날입니다.

‘민진’ 측은 31일 오후 홍콩 도심 센트럴 차터가든에서 집회를 연 뒤,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하며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청사 앞까지 행진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홍콩 당국은 이날 집회를 전면 불허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콩 경찰 관계자는 “31일 집회와 행진 모두 금지하기로 했다”고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 신문에 밝히고, “지난 주말 시위에서 투척된 화염병 수에서 알 수 있듯이 위험이 너무 크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6월 이래 12주 이상 계속된 홍콩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 과정에서 당국이 집회를 허가하지 않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편, 홍콩 정부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지난 27일 기자회견에서 “시위에 모든 법적 수단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뒤 ‘긴급정황규례조례(일명 긴급법)’ 발동이 공론화되고 있습니다.

이 조례는 비상 상황이나 공동의 위험에 처했을 때, 행정장관 직권으로 체포, 추방, 압수수색, 재산 몰수와 출판·통신·운수 제한 등을 집행할 수 있는 내용으로, 사실상 계엄령과 같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진’의 지미 샴 의장이 오늘(29일) 홍콩 시내 식당에서 괴한의 공격을 받으면서, 친 중국 세력의 배후 의혹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