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7일 로드아일랜드주 뉴포트의 해군전쟁대학에서 연설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7일 로드아일랜드주 뉴포트의 해군전쟁대학에서 연설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27일 태평양 지역에 미군 기지 배치를 늘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미 해군전쟁대학에서 행한 연설에서 "인도-태평양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우리가 우선적으로 선점해야 하는 지역"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동맹국들은 미국이 태평양 지역을 주도하기를 원한다"며 "미군도 이 지역에 주둔하는 것을 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 지역에서 미 해군이 자유롭게 항해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허드슨연구소'의 패트릭 크로닌 연구원은 이 지역에서 미군 기지를 확대할 가능성이 있는 곳으로 싱가포르와 필리핀, 태국의 우타파오 왕립해군기지, 베트남 등이 부합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미 군함이 또 남중국해를 항해했습니다. 

미 7함대 린 암젠 대변인은 28일 "미 해군 구축함 웨인 E. 메이어 호가 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피어리 암초와 미스치프 암초로부터 12해리 안쪽을 항해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