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카오룽 반도 동쪽 튜컹렁 지하철역에서 30일 시위대들이 열차 운행을 방해한 가운데 지연된 노선운행으로 시민들이 전철 플랫폼에서 전철을 기다리고 있다.
홍콩 카오룽 반도 동쪽 튜컹렁 지하철역에서 30일 시위대들이 열차 운행을 방해한 가운데 지연된 노선운행으로 시민들이 전철 플랫폼에서 전철을 기다리고 있다.

홍콩 반정부 시위대가 오늘(30일) 오전 시내 전철 일부 구간 운행을 방해하며 출근 길에 큰 혼란을 빚었습니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오늘 아침 7시 30분부터 카오룽반도 동쪽 ‘튜컹렁’ 전철역에 시위대 수 백 명이 몰려들어 몸으로 열차 출입구 개폐 등을 막았습니다.

튜컹렁 역은 카오룽반도 동쪽과 홍콩섬을 잇는 ‘정관오’ 라인과 카오룽반도 동-서를 연결하는 ‘퀀퉁’ 라인이 교차하는 요충지입니다.

이 곳에서 장시간 차가 움직이지 못하자 주요 노선 운행이 지연되면서 시위대와 통근자들이 말싸움을 벌이는 등 소동이 계속됐습니다.

시위대의 이 같은 움직임은 전날 중국 정부의 기자회견 내용에 대한 분노의 표시라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양광 대변인은 어제(29일) 회견에서 “국가 주권과 안보를 해치는 어떤 행위도 용납할 수 없다”며 “홍콩에서 혼란이 계속되면 사회적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중국 정부가 홍콩 내정을 주제로 회견을 연 것은 1997년 주권 반환 이후 22년 만에 처음입니다.

현재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조례’ 개정 완전 철회와 캐리 람 행정장관 사퇴 등을 요구하는 시위가 두 달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