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3일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내각회의에 참석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3일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내각회의에 참석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오는 7일부터 ‘핵 합의’에서 규정한 우라늄 농축 상한선(3.67%)을 지키지 않겠다고 공표했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오늘(3일) 주재한 내각회의에서 “7일부터 우라늄 농축도는 3.67%에 머무르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고 “우리는 이 약속을 제쳐두고 얼마라도 원하는 만큼 농축도를 높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유럽 측이 일정과 계획대로 핵 합의 의무를 지키지 않는다면 아라크 중수로도 핵 합의 이전의 상태로 되돌릴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이 언급한 유럽의 의무는 이란과의 교역과 금융 거래를 뜻합니다. 또한 아라크 중수로를 되돌리겠다는 말은, 플루토늄 생산 능력을 회복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이란은 지난 2015년 미국 등 주요 6개국과 맺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따라, 2031년까지 우라늄을 3.67% 한도에서 농축할 수 있고, 저장량은 300kg이 상한입니다. 

그러나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지난 1일 저장한도 300kg을 초과한 사실을 공개한 데 이어, 로하니 대통령이 농축 한도도 높이겠다고 밝힌 데 따라, 사실상 합의 폐기 수순을 밟겠다는 경고를 표시한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합의에서 탈퇴하고, 지난해 원유 금수 등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1천500억 달러를 투입한 핵 합의를 이란이 위반하고 있다”고 어제(2일) 트위터를 통해 지적하고 “안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