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8일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왈리드 무알렘 시리아 외무장관과 회담을 한 후 기자회견을 열었다.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8일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왈리드 무알렘 시리아 외무장관과 회담을 한 후 기자회견을 열었다.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최근 중동 정세와 관련해 "판도라의 상자를 열지 말라"고 미국에 경고했습니다. 

왕 위원은 오늘(18일) 베이징을 방문한 왈리드 무알렘 시리아 외무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동정세를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밝히고, “모든 당사국이 이성을 유지하고 억제력을 발휘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왕 위원은 "특히 미국이 극도의 압박 방식을 바꿔야 한다"면서 "어떠한 일방주의적 행동도 국제법상의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서 왕 위원은 미국과 당사국들에 “지역 긴장 고조를 촉발하는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을 것, 그리고 판도라의 상자를 열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중동 주요 원유 수송로인 호르무즈해협 인근 오만해에서 유조선 피격이 이어진 가운데, 미국은 1천명 병력 증파를 발표한 상황입니다.

이란은 앞서 유조선 공격 책임을 부인하면서, 저농축 우라늄 비축 한도 300kg 철폐 등 '핵 합의' 일부 파기 계획을 밝혔습니다. 

왕 위원은 오늘 회견에서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를 지키겠다는 중국의 약속은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핵 합의를 탈퇴하고, 원유 거래 금지를 비롯한 재 이란 경제 제재를 복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