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정부 청사 앞에서 야당 의원들이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홍콩 정부 청사 앞에서 야당 의원들이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홍콩 시민들의 격렬한 반대 시위에도 불구하고 ‘범죄인인도조례’ 개정을 강행하겠다고 현지 당국이 밝혔습니다.

홍콩 정부를 이끄는 캐리 람 행정장관은 어제(12일) ‘TVB’ 방송 인터뷰에서 시위대의 사퇴 요구를 일축하고, 조례 개정안 처리를 당초 계획대로 진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람 장관은 또 이날 밤 동영상 담화를 통해 조례 개정 반대 시위대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람 장관은 이번 시위가 “노골적으로 조직된 폭동 선동”이라면서, “홍콩을 사랑하는 행동이 아닌, 보통 사람의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는 행태"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람 장관은, 얼굴을 가린 시위대가 날카로운 쇠파이프와 벽돌을 사용하고 방화를 자행하는 등 난동을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람 장관의 입장에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3일) 정례 브리핑에서 담화 내용을 소개하면서 “어떤 문명 법치 사회도 평화와 안녕을 해치는 위법행위를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맞선 홍콩 야권과 시민사회는 조례개정 저지 투쟁 강화를 선언했습니다. 

홍콩 민주당은 행정장관 담화 당일(12일) 성명을 통해 "캐리 람 행정장관이 물러나지 않을 경우 사태는 갈수록 악화될 것"이라며 "더 많은 홍콩인이 어떠한 대가를 치르고서라도 우리의 핵심 가치를 지키려 한다"고 밝혔습니다.

홍콩 의회 격인 입법회에 상정된 조례 개정안은 기존 범죄인인도조약을 맺지 않은 곳에도 형사 용의자 등을 이송할 수 있도록 규정했습니다.

시민사회는 이 규정이 중국 정부에 반대하는 정치범들을 본토로 송환하는 수단이 될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지난 9일 홍콩 시내 주요 지점에서 열린 조례 개정 반대 시위에는 주최 측 추산 103만 명 이상 모였고, 어제(12일)는 입법회 청사 주변 등에 시위대가 몰려, 예정된 심의 절차가 연기됐습니다.

세계 주요 언론은 이번 사태를, 1997년 홍콩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뒤 최대 규모 반정부 시위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