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5월 산악인들이 네팔 에베레스트 산을 등반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달 5월 산악인들이 네팔 에베레스트 산을 등반하고 있다. (자료사진)

에베레스트(8천848m)산 대청소 과정에서 쓰레기 11t과 함께 시신 4구를 수습했다고 네팔 정부가 밝혔습니다. 

네팔 관광부는 지난 5일 언론 발표를 통해, 산악 등반을 돕는 ‘셰르파’ 20명이 지난 4월부터 6주 동안 에베레스트 환경정비 작업을 진행했다며, 산소통과 찢어진 텐트, 깡통, 빈병, 플라스틱 그릇 등 폐기물 11t을 거둬들였다고 공개했습니다.

현지 당국은 등반객들이 산에 오르기 전 보증금을 받았다가, 쓰레기를 갖고 내려오면 환급해 주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환급률이 절반 밖에 되지 않아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에베레스트 환경정비단은 같은 기간 시신 4구도 발견했습니다. 눈을 치우는 과정에서 드러난 이 시신들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으로 도전자가 몰리는 에베레스트에서는 지금까지 총 300여 명이 등반 중 숨졌고, 상당수 시신이 빙하나 눈 밑에 묻혀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정상 부근 고지대 좁은 길에 등반객이 몰리면서 산소 부족 등으로 인한 ‘고산병’으로 11명이 잇따라 목숨을 잃기도 했습니다.

네팔 정부는 '수익을 위해 등반 허가를 남발하고 있다'는 국제사회 비판이 높아지자, 입산 자격 강화를 검토 중이라고 지난달 언론에 밝혔습니다.

한편 외국인이 에베레스트 등반에 쓰는 돈은 허가증 발급 수수료 1만1천 달러와 현지인 셰르파 고용, 장비, 숙박 비용을 포함해 6주 기준 5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CNN’ 방송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