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이 4일 도쿄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면담했다.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이 4일 도쿄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면담했다.

미국의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이 4일 도쿄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면담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은 이 자리에서 “미-일 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하다”며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실현하기 위해 양국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새너핸 대행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미국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의 해결을 계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새로운 연호인) 레이와 시대에도 미-일 동맹의 억지력과 대처력을 강화하고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의 실현을 위해 한층 더 연대를 강화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은 지난 1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회의에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해 외교적 협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