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펑허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자료사진)
웨이펑허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자료사진)

웨이펑허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이 2일 미국의 타이완과 남중국해 개입을 경고하면서, 미국과의 전쟁은 전 세계에 재앙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타이완 해협의 미 해군 함정 파견 등, 타이완에 대한 지지를 강화하는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해왔습니다.

웨이펑허 국방부장은 이날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 일명 샹그릴라 대화에서 중국군은 타이완과 남중국해에 대한 권리를 지키기 위해 단호히 행동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누구든지 중국과 타이완 관계에 개입하려고 하면 중국은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역설했습니다.

웨이펑허 부장은 또 미국과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는 '화웨이 사태'와 관련, 화웨이는 민간 기업이며 군사 기업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에 의해 시작된 무역 마찰에 대해 미국이 대화를 원한다면 우리는 문을 열어 놓을 것이지만 "만약 그들이 싸우길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웨이펑허 부장은 그러나 "중국은 세계의 보스가 될 의도도 힘도 없다"며 "중국과 미국 사이의 대치는 두 국가 국민과 전 세계인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