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미국인 변호사 크리스토퍼 존 쿨리쉬 씨가 에베레스트 정상에서 하산하던 중 숨지면서, 최근 에베레스트 등반 중 사망한 사람은 총 11명이 됐다.
27일 미국인 변호사 크리스토퍼 존 쿨리쉬 씨가 에베레스트 정상에서 하산하던 중 숨지면서, 최근 에베레스트 등반 중 사망한 사람은 총 11명이 됐다.

등산객이 몰린 에베레스트산 정상 주변에서 사망자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CNN’ 방송은 어제(27일) 미국인 변호사 크리스토퍼 존 쿨리쉬 씨가 에베레스트 정상에 오른 뒤 하산하던 중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이로써 최근 에베레스트 등반 중 사망한 사람은 총 11명이 됐습니다.

네팔 관광부는 쿨리쉬 씨가 정상 직전에 있는 마지막 캠프 ‘사우스콜’까지 안전하게 하산한 뒤 갑작스레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쿨리쉬 씨 가족은 성명을 통해 “크리스는 지난주 에베레스트가 등산객들로 몸살을 앓던 때를 지나 소수의 사람들과 함께 등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25일 영국인 로빈 피셔 씨가 10번째 사망자로 기록되면서 에베레스트 등반의 위험성이 대두됐습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네팔 당국이 적정 인원보다 훨씬 많은 정상 등반 허가를 내주면서 ‘정체 현상’을 빚었고, 이 때문에 등반가들의 생명이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네팔 정부는 “정체 현상이 사망 원인이라고 볼 수 없다”면서 “등반 제한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전문가들은 기후가 따뜻한 3~5월 사이 산악인들이 에베레스트에 몰린 탓에 정상 부근의 가파른 능선에서 등반가들이 장시간 기다리는 중 고산증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사망자 대부분은 산소가 부족한 고도에서 두통이나 구토, 호흡곤란 등을 동반한 고산증을 호소한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