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6일 지바현 골프장에서 골프 라운딩을 하기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6일 지바현 골프장에서 골프 라운딩을 하기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6일 골프와 스모 경기 관전, 만찬을 함께 하며 양국의 동맹 관계를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부터 4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국빈 방문 중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26일) 오전, 일본 지바현의 한 골프장에서 2시간여 골프를 쳤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이른바 '골프 외교'는 이번이 5번째입니다.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매체들은 두 정상이 의견을 교환하며 신뢰 관계를 깊게 하기 위해 공통의 취미인 골프를 함께 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후 도쿄 국기관에서 일본의 전통 국기인 스모 경기를 관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별히 우승자에게 자신의 이름이 붙은 특별 우승배를 직접 전달했습니다.

이후 두 정상은 부부동반으로 도쿄 번화가 롯폰기에 있는 일본식 선술집에서 비공식 만찬을 함께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27일)은 외국 지도자로서는 최초로, 지난 1일 일본의 천황에 오른 나루히토 신임 일본 천황을 만나고, 일본인 납북자 가족들과도 만날 예정입니다.

이어 일본 방문 마지막 날에는 두 정상이 일본 해상 자위대 호위함에 함께 승선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