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해 8월 제73차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별도의 회담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양자무역협상을 개시하기로 합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본과의 무역협상과 관련해 "많은 부분은 일본의 7월 선거 이후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아베 신조 총리와의 골프 회동 후 트위터에 "일본과의 무역협상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는 중"이라며 그 때 대규모 합의가 도출되길 바란다는 기대감을 표했습니다.

주요 매체들은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있는 아베 총리를 배려한 발언이라고 풀이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대일 무역 적자를 강조하며 일본에 통상 압박을 가해왔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경제상은 지난 25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각료급 무역협상을 한 뒤 기자들에게 현 단계에서는 양측의 입장이 완전히 일치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내일(27일) 도쿄 영빈관에서 11번째 정상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모테기 경제상은 "이 자리에서 무역과 관련한 합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NHK 등 일본 언론들은 보도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5일 방일 후 첫 일정으로 미국과 일본 기업인들과 만나 일본이 무역 문제에서 그동안 미국보다 유리했다고 불만을 토로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번 방문은 새로 즉위한 일본 천황에 대한 특별한 축하를 위한 것이라며 무역에 관한 이야기를 하기 위한 방문은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방문과 관련해 양국 정상 기자회견에서 ‘매우 실질적인’ 발표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