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국 외교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회담했다.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회담했다.

한국과 일본의 외무장관이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만나 양국 간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한국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일본 고노 다로 외무상은 이날 파리 시내에서 만나 한국 대법원의 일제 시절 징용 배상 판결 문제 등 양국 상호 관심사를 논의했습니다.

언론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이 자리에서 “한국 외교부 대변인이 일본 기업의 한국 대법원 판결 이행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유감을 표했습니다.

한국의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기업이 우리 대법원 판결을 이행할 경우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일제 시절 한국인 강제징용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 판결에 대해 중재위원회 개최를 한국에 요청했습니다.

한국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이후 한국 강제 징용 피해자들이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일본제철(전 신일철주금) 등 일본 기업들의 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판결을 잇따라 내놨습니다.

일본 정부는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협정에 의해 징용 배상 문제가 완전히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