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내년 발효를 목표로 헌법 개정을 추진할 것이라는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3일) 일본 헌법기념일을 맞아 열린 헌법 개정 지지파 집회에서 영상연설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연설에서 "헌법에 자위대를 명기해 위헌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것"이라며, 자신이 선두에 서서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태평양전쟁 종전 이후 시행된 현행 일본 헌법 9조에는 국제분쟁 해결 수단으로 전쟁과 무력행사를 영구히 포기하고, 육해공군과 그 밖의 전력을 갖지 않는다고 명기됐습니다. 

아베 총리는 그동안 전쟁 포기 내용을 담은 헌법 9조를 그대로 유지하되, 자위대를 합법화하는 조항을 추가하는 방안을 추진해왔습니다. 

일본 집권 자민당이 개헌 발의를 위해서는 중의원과 참의원에서 3분의 2 이상의 의석을 확보해야 합니다. 

일본 언론은 현재 중의원에서 자민당이 3분의 2 이상의 의석을 유지하고 있지만 오는 7월 참의원 선거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