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화롄의 타로코 국립공원에서  6.1의 강한 지진이 발생한 후 바위에 맞아 부상한 산행객이 소방관에 의해 구조되고 있다.
타이완 화롄의 타로코 국립공원에서 6.1의 강한 지진이 발생한 후 바위에 맞아 부상한 산행객이 소방관에 의해 구조되고 있다.

타이완 동부 화롄에서 오늘(18일) 규모 6.1의 강한 지진이 발생해 타이완 전역이 크게 흔들렸습니다. 

이날 지진은 현지 시각으로 오후 1시경 수도 타이베이에서 남쪽으로 약 75마일 떨어진 해안 도시 화롄 지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지진의 세기를 리히터 규모 6.1로 관측했고, 중국 지진네트워크센터는 6.7로 관측했습니다. 

현지 언론은 타이베이 등 타이완 전역에서 강한 진동이 감지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지진으로 떨어진 바위에 맞아 2명이 다치는 등 모두 17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현지 당국은 지진 발생 이후 안전 점검을 위해 모든 지하철의 운행을 중단했으며, 일부 주요 도로도 폐쇄했습니다. 

이번 지진은 타이완해협 건너편인 중국 푸젠성과 저장성 등지에서도 진동이 감지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화롄에서는 지난해 2월에도 규모 6.0의 지진이 강타해 17명이 숨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