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지난달 29일 총격테러사건 희생자들을 위한 국가추모행사가 열린 가운데 희생자의 사진이 걸린 포스터가 벽 옆에 세워져 있다.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지난달 29일 총격테러사건 희생자들을 위한 국가추모행사가 열린 가운데 희생자의 사진이 걸린 포스터가 벽 옆에 세워져 있다.

뉴질랜드 정부가 이슬람 사원 총기 테러 발생 17일 만에 총기규제 강화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슈튜어트 내시 경찰장관은 오늘(1일) 이슬람 사원 테러범이 사용한 반자동 무기를 금지하는 내용 등을 담은 총기규제 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의회가 법안을 통과시키면 새 법은 오는 12일 발효될 예정입니다. 

현지 언론은 새 총기규제법이 초당적인 지지를 받고 있으며, 만장일치로 통과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새 법안에 따르면 뉴질랜드에서는 군사용 반자동 총기와 공격용 소총, 대용량 탄창 판매가 금지됩니다. 또 일반 총기를 반자동이나 자동으로 개조할 때 사용되는 '범프스탁'과 유사 장치도 금지 대상에 포함됩니다. 

이에 따라 금지된 총기를 소유한 사람들은 9월 말까지 경찰에 자진 반납해야 합니다. 

다만 농민 등은 엄격한 규제 아래 최대 10발을 장전할 수 있는 소형 총기나 최대 5발을 장전할 수 있는 엽총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지난 15일 이슬람 사원 2곳에서 총격 테러 사건이 발생해 50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다쳤습니다.

호주 국적의 총격범은 범행에 반자동 소총 2정을 포함해 뉴질랜드에서 합법적으로 구매한 총기 5정을 사용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