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 인도군들이 파키스탄이 격추한 공군기 잔해 현장 주변에 도착했다.
27일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 인도군들이 파키스탄이 격추한 공군기 잔해 현장 주변에 도착했다.

인도와 파키스탄이 분쟁 지역인 카슈미르에서 공군기를 동원한 공습을 주고받으면서 양국 간 갈등이 다시 고조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 정부 당국자는 오늘(27일) 자국 공군기가 카슈미르에서 인도 공군기 2대를 격추했다고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군 대변인은 파키스탄이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 공습을 단행하자 인도 공군기가 파키스탄 영공을 침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번 공격은 "진정한 의미에서 '보복'이 아니라, 파키스탄이 대응 능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면서, 파키스탄은 긴장과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일부 언론은 양측이 어젯밤 국경 통제선 주변에서도 총격전을 벌였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인도는 지난 14일 잠무-카슈미르주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로 경찰 40여 명이 숨지자 파키스탄을 배후로 지목하고 보복을 선언했습니다. 이어 인도 공군은 지난 26일 국경 통제선(LoC)를 넘어 파키스탄 내 바라코트 지역을 공습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핵무기 보유국끼리 이틀간 서로 공습을 주고받은 것은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오늘 성명을 통해, 인도와 파키스탄 모두 자제력을 발휘하고 상황 악화를 피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인도와 파키스탄 외교장관과 각각 전화통화를 하고 양측이 군사적 충돌을 피하기 위해 직접 소통할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