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주 피해자들이 치료받는 병원 현장
밀주 피해자들이 치료받는 병원 현장

인도 북동부 아삼주에서 독성이 있는 밀주를 마시고 지금까지 최소한 84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밀주 제조에 관련된 사람 12명을 체포했습니다. 희생자들은 차 농장 노동자들로 여성이 많습니다.

농장에서 힘들게 일하는 노동자들이 급여를 받은 뒤 바로 밀주를 사 마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당국은 차 농장 주변에서 밀주를 만드는 일이 큰 사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인도에서는 약 2주 전에도 다른 지역에서 독성이 있는 술을 마시고 100명 이상이 사망한 바 있습니다.

아삼주 보건당국은 로이터통신에 약 200명이 병원에 있고 대부분 상태가 심각하다고 전했습니다. 또 인근 지역 의료진이 치료를 위해 현지에 급파됐다고 밝혔습니다.

인도에서는 안전한 술을 살 수 없는 사람들이 밀주를 마시는 일이 매우 흔합니다. 지난 2011년 서부 벵갈 지역에서도 밀주를 마시고 172명이 사망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