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한국 청와대에서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한국 청와대에서 악수하고 있다.

한국을 국빈방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오늘(22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청와대는 보도자료에서 두 정상이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을 조화롭게 접목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대응이나 국방·방산 분야 등에서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정상회담에서 중요 분야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6가지 양해각서에 서명했습니다. 

두 정상은 인공지능과 로보틱스 등 분야에서 연구와 상용화 협력과 보건, 전기차 등 분야에서의 연구개발에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또 인도의 원자력발전소 건설 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여하는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밖에 우주개발과 방산 분야, 테러와 사이버범죄 등 초국가 범죄에 대한 협력도 강화키로 했습니다.

모디 총리의 한국 방문은 지난 2015년 이래 이 번이 두 번째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