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토추상사의 도쿄 본사.
일본 이토추상사의 도쿄 본사.

중국 당국이 일본 대기업 직원 1명을 지난해 간첩 혐의로 구속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NHK는 일본 외무성을 인용해 이토추 상사 소속 40대 남자 직원이 지난해 중국 남부 광동성 광저우시에서 간첩 활동 혐의로 구속됐다고 14일 보도했습니다.

일본에서 근무하던 이 직원은 지난해 2월 광저우를 방문했다가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지난해 6월 기소돼 7월부터 재판을 받았으나 아직 판결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일본인이 구체적으로 어떤 범법 행위를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한편 중국에서는 2015년 이후 이번 건을 제외하고 일본인 8명이 간첩 혐의로 기소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14일 이 문제와 관련해 아는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