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희 유엔 미얀마 인권 특사
이양희 유엔 미얀마 인권 특사

이양희 유엔 미얀마 인권대표는 로힝야 난민들이 여전한 위협 탓에 이른 시일 안에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할 것이라고 25일 밝혔습니다. 

국제사회와 인권단체들은 로힝야 주민들의 인권을 짓밟았다고 미얀마 정부를 비난한 바 있습니다. 

이양희 특사는 또 인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자국 내 로힝야 주민들을 홀대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 특사는 최근 방글라데시에 있는 로힝야 난민들과 유엔 관계자, 그리고 현지 전문가들을 만났습니다. 지난 2017년 8월 이후 로힝야 주민 70만 명 이상이 방글라데시로 피신했습니다.

이양희 특사는 방글라데시에 있는 로힝야 난민들이 가까운 시일에 미얀마로 돌아가지 못할 것이 확실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로힝야 주민들에 대한 미얀마군의 폭력이 대량학살로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미얀마 정부는 로힝야 난민에 대한 인권유린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제인권 단체들은 학살과 성폭행 혐의로 미얀마군 수뇌부를 재판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이양희 특사는 미얀마에서 소수민족에 대한 폭력이 끝나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