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2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회담한 후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2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회담한 후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어제(22일) 정상회담을 열고 '평화조약' 체결 문제를 논의했지만 구체적인 진전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NHK' 방송은 두 정상이 회담에서 구체적인 진전 없이 견해 차이를 드러냈으며, 쿠릴열도(일본명 북방영토) 문제 해결을 포함해 평화조약 체결을 위한 협상을 가속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아베 총리와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3시간여 동안 비공개 회담을 열고 경제·외교·군사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양국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두 나라가 모두 받아들일 수 있는 해법을 찾기 위해 포괄적인 협력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양국 관계를 더욱 증진하고 상호 수용가능한 해결책을 찾기 위한 공동 작업을 강력하게 추진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과 러시아는 다음달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국제안보회의'을 계기로 양국 외교장관이 만나 평화조약 체결과 관련한 추가 협상을 벌인다는 방침입니다. 

또 쿠릴열도 4개 섬 주변에서 공동 경제활동을 현실화하기 위한 정부 간 협의도 진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러시아는 2차 세계대전 막바지에 쿠릴 열도 4개 섬을 점령했습니다. 일본은 러시아가 쿠릴 열도를 불법 점거했다며 반환을 주장하고 있지만, 러시아는 이 섬들이 합법적으로 러시아에 귀속됐다는 입장입니다.

VOA 뉴스